노후대비 금화 50대필수! 파워사다리 하는법 [] 동행 복권 파워볼사이트 알아볼께요!

노후대비 금화 50대필수! 파워사다리 하는법 [] 동행 복권 파워볼사이트 알아볼께요!

올해 유난히 파워볼 가족방 부진했던 국내 자산
원유ETF·美주식 샀다면…올 ‘재테크 승자’
올해 국내 주식 투자자들은 마음고생을 톡톡히 했다.

올 들어 코스피지수 상승률은 세이프게임 지난 4월 10.2%에 달했지만 8월에는 -6.1%로 뚝 떨어졌다.
수출 둔화에다 미·중 무역분쟁 격화 여파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진 탓이었다.

이달 초 1%대에 머물던 코스피지수 상승률은 1단계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고 나서야
7.6%(19일 기준)로 올랐다. 국내 채권 수익률도 3.7%로 저조했다.

국내 증시가 부진하면서 글로벌 자산과의 수익률 격차는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20일 한국경제신문이 17개 자산의 올해 투자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국내 자산은
대부분 수익률이 한 자릿수였다.

반면 원유(34.8%), 미국 주식(27.9%), 글로벌 리츠(21.9%), 북미 제외 선진국 주식(17.7%),
신흥국 주식(14.6%) 등 글로벌 자산은 두 자릿수 수익률이 수두룩했다.

한국거래소(KRX)에서 거래되는 금 현물만 올해 21.0% 올라 영국 런던금시장협회(LBMA)에서
거래되는 금 현물(15.0%)보다 수익률이 높았다.

KRX 금 현물 가격은 국제 금 가격을 원화로 환산한 것으로 달러 강세 덕을 봤다.
코리아 디스카운트’라는 말이 옛날부터 있었지만 국내 자산 소외 현상은

올해 유난히 두드러졌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코스피지수가 17.3% 하락했지만
선진국 주식(-16.1%)과 신흥국 주식(-16.6%)도 같이 떨어져 상대적 박탈감이 크지 않았다.

코스피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만 해도 40.7% 하락한 뒤 이듬해 49.7% 반등해
각각 -38.5%와 23.5%였던 미국 주식보다 복원력이 컸다.

민성현 KB증권 글로벌BK솔루션팀장은 “올해 국내 자산 성과에 실망해 해외 주식 등
글로벌 자산에만 돈을 넣겠다는 투자자가 갈수록 늘고 있다”며 “기업 실적이 좋아져야
증시도 살아나는데 내년에는 과연 좋아질지 의문을 품는 시각이 많다”고 했다.

요동친 금융시장…각광받은 안전자산
안전자산이 각광받은 것도 올해 재테크 시장의 특징이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 리츠, 채권, 미국 달러, 엔 등의 수익률이 모두 치솟았다.

국제 금 가격은 글로벌 증시가 폭락한 지난해 1.1% 하락했지만 올해는 15.0% 올랐다.
2010년(27.7%) 후 가장 높은 수익률이다.

글로벌 리츠도 작년엔 4.8% 떨어졌지만 올해에는 21.9% 올랐다.
리츠는 일반 주식보다 높은 배당수익률,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 변동성이 투자 매력으로 꼽힌다.

국내 주식(코스피지수)은 7.6%로 한국이 속한 신흥시장 평균 수익률의 절반에 그쳤다.
이달 초까지만 해도 올해 수익률이 1%대에 불과했지만,

1단계 미·중 무역협상 타결 소식에 급반등하며 그나마 꼴찌를 면했다.
국내 채권(KRX채권지수)도 가격 상승과 이자 수익을 더해 올해 3.7% 수익률을 올렸으나,
글로벌 채권(6.3%)에 크게 못 미쳤다.

전문가들은 여러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모든 자산이 동시에 오르거나 하락하는 일은 거의 없다”며

서로 상관성이 낮은 자산에 골고루 투자해두면 매년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원유ETF 35%·美주식 28% 수익 ‘대박’…국내 자산투자는 ‘완패’

올해 재테크 시장의 테마는 ‘글로벌’과 ‘안전자산’이었다.
국내 자산보다 글로벌 자산의 투자 수익률이 월등히 높았다.

위험자산인 신흥국 주식보다 선진국 주식, 리츠(부동산투자신탁), 금 등의 성과가 좋았다.
다만 1단계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된 지난 13일 이후 위험자산 가격이 급반등하며
격차가 좁혀지고 있다.

eos파워볼 : eos엔트리파워볼

실시간 파워볼
실시간 파워볼